GLOBAL BUSINESS PARTNER

수출입화물국제운송주선 - 남해해운 주식회사

공지사항


[팬스타 신규 RORO선, 도쿄에 첫 입항]

  •  글쓴이 : nhshipping (121.♡.241.88)
    조회 : 938
    18-01-04 16:17  

 

팬스타그룹은 지난달 18일 중국 스다오, 부산과 일본을 연결하는 고속 RORO항로에 <팬스타제니>(컨테이너 최대 적재량 265TEU)를 대체 투입했다.

이 선박은 같은날 도쿄항 시나가와 부두에 첫 입항했다.

 

이 항로에서는 11월 말부터 나고야 추가 기항을 시작했다. 팬스타는 신규 투입선과 함께 서비스 확대를 꾀한다.

이 항로의 투입 선박은 5척으로 바뀌지 않는다.

 

새롭게 투입된 <팬스타제니>는 12월 18일 오전 9시경, 도쿄항 시나가와 컨테이너 부두 F선석에 접안했다.

컨테이너 150TEU와 트럭 등 수입화물을 하역했으며, 수출에서는 컨테이너 80TEU 및 크레인차 20여대를 선적했다.

 

RORO선의 특징을 살려 컨테이너뿐만 아니라, 차량과 재래화물 등도 취급했다.

 

팬스타그룹의 일본 대리점인 선스타라인과 항운업무를 맡고 있는 스미토모창고는 이날 첫 입항을 축하하며,

이 선박을 이끈 존 선장에게 기념품을 증정했다.

 

<팬스타제니>는 일본의 내항선을 중고로 구입해, 외항사양으로 보수하고 12월 18일부터 한중일 항로의 운항을 시작했다.

길이는 161m다. 본선에 크레인이 탑재돼있기 때문에, RORO뿐만 아니라, LOLO(크레인으로 하역하는 방식)의 두 방식으로 하역이 가능하다.

 

한중일 RORO서비스의 로테이션은 도쿄(월) - 나고야(화) - 부산신항(수 , 목) - 스다오(금) - 부산신항(토) - 도쿄 순이다.

 

팬스타그룹은 2002년 4월부터 한중일항로에서 RORO선 4척을 운항하며, 오사카항 - 부산항 - 스다오항 간 고속 정시 서비스를 개시했다.

지난 2013년에는 도쿄를 기항지에 추가했다. 지난해 11월에는 나고야 기항 시작과 함께 선스타라인이 영업소를 개설하는 등 사업 확대에

나서고 있다.

 

 

출처 : Korea Shipping Gazette.